조회 수 2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북한 원망 않는다"는 한인 전용수목사

빵, 국수공장 세웠지만 선교하다 체포돼

 

고문으로 몸과 마음 상했지만….jpg

CVE에서 불법체류직원들을 체포되고 있다. 사진: Fox4뉴스 캡쳐

 

2010년 재미한인 전용수(66) 목사는 북한 노동자들에게 성경과 교재를 보내는 등 선교활동을 하다가 북한 보위부에 체포됐다. 이 소식은 평범한 한 이민가정이자 한인 목회자 가족들의 삶을 송두리째 흔들었다. 서울을 방문한 전 목사와 둘째 딸 자넷 전(39·여) 선교사는 국민일보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처음에는 믿기지 않았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국민일보 인터뷰에 따르면 자넷 선교사는 어머니로부터 아버지 전 목사의 억류 소식을 처음 전해 들었다. 약속된 시간에도 아버지가 돌아오지 않자 어머니는 이 사실을 가족과 미국 국무부에 알렸다. 한국에서 신학 공부 중이던 어머니는 남편을 걱정할 틈도 없이 급히 중국으로 향했다. 북한 선교 기록을 파쇄하기 위해서다. 자넷의 언니는 임신 중이었다. 자신마저 힘들어하면 가족이 무너질까 봐 자넷 선교사는 슬퍼할 수도 없었다.

 

전 목사는 선교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 전 목사는 중국인 2명과 화교 1명, 북한 지하 성도 19명과 함께 수용소에 있었다. 전 목사는 6.6㎡ 남짓한 수용소에서 잠도 못 자고 삐뚤어진 의자에 앉아 조사를 받았다. 조사과정에서 심하게 폭행을 당했다. 후에는 고문이 뒤따랐다. 고문으로 86㎏였던 몸무게는 68㎏으로 줄었다. 

 

정말 고통스러운 일은 따로 있었다. 옆방에서 들리는 동역자들의 비명이었다. 고문으로 간이 손상된 이도 있었다. 전 목사는 "노동교화소로 끌려간 동역자들의 이름을 아직도 기억한다"며 "이는 곧 순교를 의미하는 것"이라 했다.

 

전 목사는 미 국무부의 노력으로 이듬해 5월 석방됐다. 전 목사가 반공화국범죄행위로 체포된 지 6개월 만이었다. 전 목사가 억류돼 있는 동안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 측이 모두 8차례에 걸쳐 전 씨를 만났다. 

 

전 씨는 중국으로 건너간 뒤 북한 나선시에 진출해 빵, 국수 공장을 세워 인도주의 사업 등을 하는 등 북한 주민들을 위한 지원활동을 해왔지만, 정작 북한당국에 의해 구금돼 고문을 당한 것이다..

 

첫 3년은 트라우마로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했지만 지금 전 목사는 북한을 원망하지 않는다고 했다. 하나님의 따뜻한 인도하심을 매 순간 느끼기 때문이다.

 

자넷 선교사는 아버지의 억류 동안 기도로 하나님의 응답을 구했다. 그는 "아버지의 부재를 느끼고선 눈물이 멈추질 않았다"며 "하나님의 손안에 아버지가 있다는 응답을 구하고서야 마음의 평안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 목사와 딸 자넷은 상처를 극복하고 새 삶을 찾았다.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영문학을 전공한 자넷 선교사는 처음에는 인도 선교를 꿈꿨다. 하지만 아버지의 모습을 보며 복음을 위해 희생하는 삶을 고민했다. 2017년부터는 한국으로 와 거리공연으로 복음을 전하는 음유시인의 삶을 살고 있다. 길거리에서 청년을 만나 즉석에서 작곡·작사를 해주면서 영혼을 치유하는 것이다. 이미쉘 김브라이언 등 CCM 가수들이 오는 24일부터 전국을 돌며 음악으로 복음 전하는 '컴백투어' 역시 자넷 선교사가 기획한 행사다.

 

자넷 선교사의 음악 선교는 아버지의 영향을 받았다. 전 목사는 2001년부터 9년간 북한 사역을 통해 음악 전도의 힘을 알게 됐다. 북한의 유행 가곡에 성가를 편곡했을 때 복음이 빠르게 구전으로 전파됨을 체험했다. 

 

전 목사는 "북한 당국이 출판된 성경과 CD는 검열했지만 구전되는 노래까지 검열할 수는 없었다"며 "복음은 하나님의 역사 속에 우리가 생각할 수 없는 다양한 방식으로 전해진다"고 말했다. 

?

  1. 고문으로 몸과 마음 상했지만…

    "북한 원망 않는다"는 한인 전용수목사 빵, 국수공장 세웠지만 선교하다 체포돼 CVE에서 불법체류직원들을 체포되고 있다. 사진: Fox4뉴스 캡쳐 2010년 재미한인 전용수(66) 목사는 북한 노동자들에게 성경과 교재를 보내는 등 선교활동을 하다가 북한 보위부...
    Date2019.04.16
    Read More
  2. No Image

    미주 한인들이 보유한 한국 땅 15조원 규모

    전체 외국인의 절반 이상 차지…전체는 30조원 규모 지난해 외국인이 보유한 대한민국 땅은 30조원에 달했으며, 국적별로는 미국·중국·일본 순으로 많이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면적은 24...
    Date2019.04.16
    Read More
  3. 美유일한 공영방송 후원회…Ch.13한인후원회

    신임회장에 오선영씨…최영배 전 회장에 공로패 증정 미국내에서 유일한 소수민족 공영방송(PBS) 후원회인 <Ch.13 한인후원회>가 9일 플러싱 금강산 식당에서 전,현직 한인회장 및 임원진들이 모인 가운데 이취임식을 가졌다. 9대 신임회장으로 오선영회...
    Date2019.04.16
    Read More
  4. 뉴욕한인 120여명 무료 안과진료 혜택받아

    뉴욕한국라이온스클럽, 이훈안과서 '눈의 날' 행사 플러싱 이훈안과에서 열린 무료 안과진료 행사 (사진: 뉴욕한국일보) '눈의 날'을 맞아 뉴욕한국라이온스클럽(회장 서동천)이 퀸즈 플러싱에 위치한 이훈안과에서 올해도 무료 안과 진료를 ...
    Date2019.04.16
    Read More
  5. No Image

    "한국을 떠나자"…해외이주 7년만에 크게 늘어나

    지난해 6천3백명이 외국으로…미국이 51%로 가장 많아 저성장과 높은 실업률을 견디지 못해 미국 등 해외로 이민을 택하는 한국인이 크게 늘고 있다. 한국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 해외이주자는 총 6,25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의 1,443명과...
    Date2019.04.16
    Read More
  6. 20대 한인, NJ 에지워터 시장직에 도전

    20대 한인 김진한(25·사진)씨가 뉴저지 버겐카운티에 속한 에지워터 시장 선거에 도전할 예정이다. 뉴욕한국일보에 따르면 김씨는 에지워터 시장 민주당 예비선거에 출마, 재선에 출마하는 마이클 맥파트랜드 현 시장과 경선을 치루게 된다. 한인 1.5...
    Date2019.04.16
    Read More
  7. 美유학 위한 ‘위장입양’ 급증?

    유학비용 절감위해 편법입양 성행 통계없지만 쉽고 저렴...계속 증가 사진은 입양단체인 홀트 홈페이지 이미지 과거 조기 유학 열풍 못지않게 최근 2-3년 전부터 위장입양이 늘고 있다. 위장입양은 IMF때인 1997년 이후에 시작됐고, 2000년대 초반 조기유학 열...
    Date2019.04.14
    Read More
  8. 인디애나주 한인입양아 50년만에 한국서 친부모 만났다

    인디애나주 블루밍턴에 거주하는 한인 입양아 김 갠트씨(사진)가 최근 한국에서 50년 만에 친부모를 만났다. 특히 자신을 버린 줄로만 알았던 어머니가 자신을 그토록 찾아 헤맸다는 사실에 눈물흘리며 엄마를 꼭 안았다. 미주한국일보는 FOX뉴스를 인용, 196...
    Date2019.04.14
    Read More
  9. 하크네시야교회서 “십자가상의 칠언”

    뉴욕크리스쳔 코럴 제 4회 정기연주회 개최 ‘뉴욕크리스천 코럴’ 제 4회 정기연주회가 14일(일) 저녁 퀸즈에 있는 하크네시야교회에서 열린다. ‘뉴욕크리스천 코럴’은 한인기독교인들로 구성된 합창단으로 매년 정기연주회를 개최하고...
    Date2019.04.14
    Read More
  10. No Image

    '눈의 날' 무료 안과진료 4월 14일(일)

    예약없이 당일 방문자들에게 무료 진료 뉴욕라이온스클럽(회장 서동천)이 오는 4월 14일(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퀸즈 플러싱에 위치한 이훈안과에서 안과진료를 제공하는 '눈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 한국일보가 후원하는 이날 행사는 조기 진...
    Date2019.04.14
    Read More
  11. 미주한인회장들, ‘국적법 개정안’ 청원서 제출

    선천적 복수국적 한인 2세들, 국적법으로 큰 피해 미국의 주요 한인회 회장들이 모임을 갖고, 최근 재미한인 2세들에게 불리한 국적법을 개정하기위한 청원서를 한국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뉴욕한인회 김민선회장은 최근 미시건주에서 열린 제4차 미주현직회...
    Date2019.04.14
    Read More
  12. "멋지게 컸습니다" 친부모•친척 찾는 독일입양아

    평통 해외자문위원 김정빈씨, 석사과정 뒤 독일 대기업서 근무 발견당시의 김정빈씨(왼쪽)과 현재의 김정빈씨 생후 2살 때인 1985년 독일에 입양된 김정빈씨가 "원망하는 마음 없이 잘 성장했다"며 친부모를 찾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자신을 잃어버렸...
    Date2019.04.14
    Read More
  13. 한국아빠, 자녀를 장관,의원 만들다

    오영석 교수, "자녀 2년마다 한국 방문…한국어 유창" 아들 세드리크 오, 장관돼…딸 델핀 오, 현 하원의원 목표 지향형 한국교육, 생각 키우는 프랑스교육 접목 오영석 전 카이스트 초빙교수(71)가 아들 세드리크 오(한국명 오영택·37)로...
    Date2019.04.09
    Read More
  14. 뉴욕 진출한 상당수 한국업체들, 맨해튼 한인타운서만 영업

    뉴욕이 전 세계의 도시를 대표하면서 한국 기업들 역시 해외 진출이나 미국 진출을 추진할 때 뉴욕의 맨해튼을 첫 손에 꼽는다. 뉴욕에 많은 한국 기업들이 진출해 있지만, 이들 기업들의 한국 제품들은 상당수가 맨해튼 32번가에 있는 한인타운 인근을 중심...
    Date2019.04.09
    Read More
  15. 퀸즈 한인사범, '40세 이하 스타' 선정

    플러싱 'Ultimate 챔피언 태권도' 마이클 로 사범 퀸즈 플러싱에 있는 'Ultimate 챔피언 태권도'의 마이클 로 사범이 40세 이하의 비즈니스 및 지역사회 리더에게 부여하는 'Stars Under 40'에 선정됐다. 플러싱 노던블러바드 141가에...
    Date2019.04.09
    Read More
  16. No Image

    퀸즈 한인사범, '40세 이하 스타' 선정

    플러싱 'Ultimate 챔피언 태권도' 마이클 로 사범 퀸즈 플러싱에 있는 'Ultimate 챔피언 태권도'의 마이클 로 사범이 40세 이하의 비즈니스 및 지역사회 리더에게 부여하는 'Stars Under 40'에 선정됐다. 플러싱 노던블러바드 141가에...
    Date2019.04.09
    Read More
  17. No Image

    뉴욕시 공무원 채용 세미나 개최

    한인 위한 세미나…4월 18일(목) 플러싱 한인들을 위한 제 2회 뉴욕시 공무원 세미나가 4월 18일(목) 퀸즈 플러싱에서 열릴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30~12:00까지 진행되는 행사에는 뉴욕시 공무원 채용 담당자와 현직 공무원들이 나와 뉴욕시 공무원 ...
    Date2019.04.09
    Read More
  18. 속눈썹협회, 4월 28일 플러싱 네일쇼 참가

    속눈썹협회가 오는 4월 28일(일) 플러싱 대동연회장에서 열리는 네일쇼에 참가, 신제품 세미나 및 속눈썹 전 제품을 75% 빅세일을 실시한다. 또 이번 쇼에서 오후 12시부터 50분간 뉴 케시미어 땅콩모와 요즘 인기있는 러시아 볼륨래시와 1-2층 더블 매직래시...
    Date2019.04.09
    Read More
  19. No Image

    캄보디아서 토막으로 발견된 한인사업가…수사답보

    캄보디아에서 하반신이 없는 한국인 시신이 발견됐지만 사건이 해결되지 않고 있다. 캄보디아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얼마 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시에서 박모(59) 씨가 중고 스마트폰 거래를 위해 6만 달러를 갖고 나갔다가 연락이 두절됐다. 그후 캄보...
    Date2019.04.09
    Read More
  20. 애너하임, 최초로 이중언어반 개설

    학교내 '이중언어반' 점차 확산 학교에서 한국어와 영어를 섞어 수업을 진행하는 '이중언어반'이 점차 확산해 한국어 교육 저변을 넓히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LA 한국교육원과 한국어진흥재단은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초등학교 교육...
    Date2019.04.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 Next
/ 59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