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북한 원망 않는다"는 한인 전용수목사

빵, 국수공장 세웠지만 선교하다 체포돼

 

고문으로 몸과 마음 상했지만….jpg

CVE에서 불법체류직원들을 체포되고 있다. 사진: Fox4뉴스 캡쳐

 

2010년 재미한인 전용수(66) 목사는 북한 노동자들에게 성경과 교재를 보내는 등 선교활동을 하다가 북한 보위부에 체포됐다. 이 소식은 평범한 한 이민가정이자 한인 목회자 가족들의 삶을 송두리째 흔들었다. 서울을 방문한 전 목사와 둘째 딸 자넷 전(39·여) 선교사는 국민일보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처음에는 믿기지 않았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국민일보 인터뷰에 따르면 자넷 선교사는 어머니로부터 아버지 전 목사의 억류 소식을 처음 전해 들었다. 약속된 시간에도 아버지가 돌아오지 않자 어머니는 이 사실을 가족과 미국 국무부에 알렸다. 한국에서 신학 공부 중이던 어머니는 남편을 걱정할 틈도 없이 급히 중국으로 향했다. 북한 선교 기록을 파쇄하기 위해서다. 자넷의 언니는 임신 중이었다. 자신마저 힘들어하면 가족이 무너질까 봐 자넷 선교사는 슬퍼할 수도 없었다.

 

전 목사는 선교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 전 목사는 중국인 2명과 화교 1명, 북한 지하 성도 19명과 함께 수용소에 있었다. 전 목사는 6.6㎡ 남짓한 수용소에서 잠도 못 자고 삐뚤어진 의자에 앉아 조사를 받았다. 조사과정에서 심하게 폭행을 당했다. 후에는 고문이 뒤따랐다. 고문으로 86㎏였던 몸무게는 68㎏으로 줄었다. 

 

정말 고통스러운 일은 따로 있었다. 옆방에서 들리는 동역자들의 비명이었다. 고문으로 간이 손상된 이도 있었다. 전 목사는 "노동교화소로 끌려간 동역자들의 이름을 아직도 기억한다"며 "이는 곧 순교를 의미하는 것"이라 했다.

 

전 목사는 미 국무부의 노력으로 이듬해 5월 석방됐다. 전 목사가 반공화국범죄행위로 체포된 지 6개월 만이었다. 전 목사가 억류돼 있는 동안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 측이 모두 8차례에 걸쳐 전 씨를 만났다. 

 

전 씨는 중국으로 건너간 뒤 북한 나선시에 진출해 빵, 국수 공장을 세워 인도주의 사업 등을 하는 등 북한 주민들을 위한 지원활동을 해왔지만, 정작 북한당국에 의해 구금돼 고문을 당한 것이다..

 

첫 3년은 트라우마로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했지만 지금 전 목사는 북한을 원망하지 않는다고 했다. 하나님의 따뜻한 인도하심을 매 순간 느끼기 때문이다.

 

자넷 선교사는 아버지의 억류 동안 기도로 하나님의 응답을 구했다. 그는 "아버지의 부재를 느끼고선 눈물이 멈추질 않았다"며 "하나님의 손안에 아버지가 있다는 응답을 구하고서야 마음의 평안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 목사와 딸 자넷은 상처를 극복하고 새 삶을 찾았다.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영문학을 전공한 자넷 선교사는 처음에는 인도 선교를 꿈꿨다. 하지만 아버지의 모습을 보며 복음을 위해 희생하는 삶을 고민했다. 2017년부터는 한국으로 와 거리공연으로 복음을 전하는 음유시인의 삶을 살고 있다. 길거리에서 청년을 만나 즉석에서 작곡·작사를 해주면서 영혼을 치유하는 것이다. 이미쉘 김브라이언 등 CCM 가수들이 오는 24일부터 전국을 돌며 음악으로 복음 전하는 '컴백투어' 역시 자넷 선교사가 기획한 행사다.

 

자넷 선교사의 음악 선교는 아버지의 영향을 받았다. 전 목사는 2001년부터 9년간 북한 사역을 통해 음악 전도의 힘을 알게 됐다. 북한의 유행 가곡에 성가를 편곡했을 때 복음이 빠르게 구전으로 전파됨을 체험했다. 

 

전 목사는 "북한 당국이 출판된 성경과 CD는 검열했지만 구전되는 노래까지 검열할 수는 없었다"며 "복음은 하나님의 역사 속에 우리가 생각할 수 없는 다양한 방식으로 전해진다"고 말했다. 


  1. 고문으로 몸과 마음 상했지만…

    Date2019.04.16
    Read More
  2. 美유학 위한 ‘위장입양’ 급증?

    Date2019.04.14
    Read More
  3. 한인 성공신화, 이민단속으로 위기

    Date2019.04.07
    Read More
  4. 프랑스서 세번째 한국계 장관 탄생

    Date2019.04.02
    Read More
  5. No Image

    예일대 출신 미주한인 2세가 습격 주도

    Date2019.03.31
    Read More
  6. LA한인타운 개척자 이희덕씨 사망…NBC방송, 특집방송

    Date2019.03.31
    Read More
  7. 시민권자도 불체자 오인 추방위험

    Date2019.03.27
    Read More
  8.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미주한인 포함 추진

    Date2019.03.24
    Read More
  9. 54년만에…친부모-미국 딸 상봉

    Date2019.03.19
    Read More
  10. 멕시코서 '억울한 옥살이' 멕시코 양현정씨 3년만에 석방

    Date2019.03.17
    Read More
  11. 한류 확산에 기여했는데…

    Date2019.03.12
    Read More
  12. 배연정, LA서 100억원 피해

    Date2019.03.10
    Read More
  13. 한인들에게 아메리칸 드림은?

    Date2019.03.05
    Read More
  14. 미국에 생존한 독립 애국지사 5명

    Date2019.02.26
    Read More
  15. 한인 연방검사장, 강력테러범 기소

    Date2019.02.24
    Read More
  16. 한국 할매상품, 아마존 大인기

    Date2019.02.19
    Read More
  17. 한인이 '웰스파고 은행 집단소송' 제기

    Date2019.02.17
    Read More
  18. "재외국민 먹튀 원천봉쇄"

    Date2019.02.12
    Read More
  19. 어려운 이웃 위한 '사랑의 쌀 나눔' 행사 열려

    Date2019.02.10
    Read More
  20. 한인경관이 흑인 용의자 사살

    Date2019.02.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