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애틀란타에서 발생…25년 베테랑 한인경찰관

흑인들 분노 표출…전미유색인협회 조사 요구

 

흑인.jpg

 

조지아주 애틀란타에서 25년간 경찰로 복무해온 베테랑 한인 경찰관이 흑인 용의자와의 대치 상황에서총을 발사, 사망케 한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미국언론에 따르면 한인 성 김 경관이 강도범죄 용의자로 수배된 앳친스를 검거하기 위해 용의자가 거주하는 아파트를 기습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앳친스는 집안 옷장에서 숨어있다가 뒷쪽 창문을 열고 도주하다가 김 경관의 총에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건 후 전미 유색인 지위향상협회(NAACP)는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얼굴에 총격을 당해 숨진 이는 21살의 흑인 청년 지미 앳친스이다. 앳친스는 두명의 어린 자녀를 두고 있다. 

 

NAACP는 앳친스 가족과 변호인의 주장을 인용해 성 김 경관의 총격 당시 앳친스가 비무장상태였다는 점과 사건 현장에서 아무런 흉기나 살상무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앳친스의 부모와 친척들 역시 "앳친스가 무기를 소지하지 않았고, 등을 보이며 도주했는데, 경찰이 그의 얼굴을 총으로 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분개했다.

 

NAACP측은 아틀란타 시장과 면담을 요청했으나 시장은 NAACP회장에게 전화통화로 사과한 후 사건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용의자 앳친스에 대한 부검 결과는 다음주에 나올 예정이다. 애틀란타 경찰국은 이번 조사가 끝날 때까지 김 경관에게 휴직처분을 내렸다.

 

아틀란타에서는 한달 전 또다른 경찰관이 흑인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망케 했으며, 이로 인해 흑인사회는 무척 분격해 하는 상황이어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1. 고문으로 몸과 마음 상했지만…

    Date2019.04.16
    Read More
  2. 美유학 위한 ‘위장입양’ 급증?

    Date2019.04.14
    Read More
  3. 한인 성공신화, 이민단속으로 위기

    Date2019.04.07
    Read More
  4. 프랑스서 세번째 한국계 장관 탄생

    Date2019.04.02
    Read More
  5. No Image

    예일대 출신 미주한인 2세가 습격 주도

    Date2019.03.31
    Read More
  6. LA한인타운 개척자 이희덕씨 사망…NBC방송, 특집방송

    Date2019.03.31
    Read More
  7. 시민권자도 불체자 오인 추방위험

    Date2019.03.27
    Read More
  8.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미주한인 포함 추진

    Date2019.03.24
    Read More
  9. 54년만에…친부모-미국 딸 상봉

    Date2019.03.19
    Read More
  10. 멕시코서 '억울한 옥살이' 멕시코 양현정씨 3년만에 석방

    Date2019.03.17
    Read More
  11. 한류 확산에 기여했는데…

    Date2019.03.12
    Read More
  12. 배연정, LA서 100억원 피해

    Date2019.03.10
    Read More
  13. 한인들에게 아메리칸 드림은?

    Date2019.03.05
    Read More
  14. 미국에 생존한 독립 애국지사 5명

    Date2019.02.26
    Read More
  15. 한인 연방검사장, 강력테러범 기소

    Date2019.02.24
    Read More
  16. 한국 할매상품, 아마존 大인기

    Date2019.02.19
    Read More
  17. 한인이 '웰스파고 은행 집단소송' 제기

    Date2019.02.17
    Read More
  18. "재외국민 먹튀 원천봉쇄"

    Date2019.02.12
    Read More
  19. 어려운 이웃 위한 '사랑의 쌀 나눔' 행사 열려

    Date2019.02.10
    Read More
  20. 한인경관이 흑인 용의자 사살

    Date2019.02.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