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불법체류자로 잘못 분류돼 체포·구금 후 추방 절차

이민국 시스템 치명적 결함 미전역에 수만명 예상

플로리다 한 카운티서만 시민권자 420명 추방될 뻔

 

시민권자도 불체자 오인 추방위험.jpg

 

이연방 이민국이 시민권자를 불법체류자로 오인해 구금을 요청하거나 구금하는 사례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미국 시민권자가 추방되는 어처구니없는 실수가 자주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미전역에서 이같은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미 시민자유연맹(ACLU) 플로리다 지부는 ‘미이민국의 시민권자 구금 보고서’와 관련,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에서만 시민권자를 불체자로 오인한 이민국 실수가 연간 수백건씩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2월부터 2년간 이민국은 범죄 유죄판결을 받고 수감 중인 시민권자 420명을 추방대상자로 분류해, 경찰과 셰리프국에 신병인도를 요구했다는 것.

추방대상 이민자로 오인된 미시민권자 신분 수감자 420명 중 83명은 신병인도 요청이 취소됐지만, 형기를 마친 후 이민구치소로 이감돼 추방절차를 밟고 있는 시민권자들도 적지 않았다. 또 장기간 이민구치소에 구금된 이후에야 풀려나거나 실제 추방까지 당하는 시민권자들도 있다고 미시민자유연맹은 밝혔다. 

 

시민권자를 불체자로 오인하는 사례는 플로리다 뿐 아니라 미 전역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미시민자유연맹에 따르면, 로드아일랜드에서만 지난 10년간 462명의 시민권자들이 불체자로 오인돼 추방될 뻔했고, 텍사스 트레비스 카운티에서는 ICE가 시민권자 814명을 불체자로 간주해 구금을 요청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미시민자유연맹은 보고서에서 "미 전연에서 이민국이 불체자로 오인해 구금하려했던 시민권자만 1만9,900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민국의 시스템 결함으로 미시민권자를 불법체류자로 오인해 구금을 시도하는 실수가 미전역에 만연해 있다"고 강했다. 

 

시민권자를 추방대상으로 오인하는 치명적 실수가 반복되고 있는 것은 이민당국의 신분확인절차와 시스템이 개선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며, 이민수사관들의 무책임한 실수가 반복되는 것도 한 이유라고 ACLU는 지적했다. 

 

앞서 LA 타임스도 지난해 이민당국의 어처구니없는 실수로 이민구치소에 수감돼 추방재판에 회부되는 시민권자가 지난 5년간 1,480여명에 달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본보 2018년 4월 28일자 보도)

 

2017년 한 해 미 전국 이민구치소에서 자신이 시민권자라고 주장한 수감자는 878명에 달했고, 이들 중 157명이 가까스로 풀려났다. 또, 추방재판까지 회부돼 추방 직전에야 풀려난 시민권자도 35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 고문으로 몸과 마음 상했지만…

    Date2019.04.16
    Read More
  2. 美유학 위한 ‘위장입양’ 급증?

    Date2019.04.14
    Read More
  3. 한인 성공신화, 이민단속으로 위기

    Date2019.04.07
    Read More
  4. 프랑스서 세번째 한국계 장관 탄생

    Date2019.04.02
    Read More
  5. No Image

    예일대 출신 미주한인 2세가 습격 주도

    Date2019.03.31
    Read More
  6. LA한인타운 개척자 이희덕씨 사망…NBC방송, 특집방송

    Date2019.03.31
    Read More
  7. 시민권자도 불체자 오인 추방위험

    Date2019.03.27
    Read More
  8.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미주한인 포함 추진

    Date2019.03.24
    Read More
  9. 54년만에…친부모-미국 딸 상봉

    Date2019.03.19
    Read More
  10. 멕시코서 '억울한 옥살이' 멕시코 양현정씨 3년만에 석방

    Date2019.03.17
    Read More
  11. 한류 확산에 기여했는데…

    Date2019.03.12
    Read More
  12. 배연정, LA서 100억원 피해

    Date2019.03.10
    Read More
  13. 한인들에게 아메리칸 드림은?

    Date2019.03.05
    Read More
  14. 미국에 생존한 독립 애국지사 5명

    Date2019.02.26
    Read More
  15. 한인 연방검사장, 강력테러범 기소

    Date2019.02.24
    Read More
  16. 한국 할매상품, 아마존 大인기

    Date2019.02.19
    Read More
  17. 한인이 '웰스파고 은행 집단소송' 제기

    Date2019.02.17
    Read More
  18. "재외국민 먹튀 원천봉쇄"

    Date2019.02.12
    Read More
  19. 어려운 이웃 위한 '사랑의 쌀 나눔' 행사 열려

    Date2019.02.10
    Read More
  20. 한인경관이 흑인 용의자 사살

    Date2019.02.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Login